[헐크의 일기]진정한 봉사, 고마운 사람들

책갈피1 0 1
'최 심판에게 물었습니다. 왜였냐고… 뭐가 당신을 그렇게 움직이게 만들었냐고... 그는 대답했습니다. ‘봉사는 편하고 시간이 되고 여유가 있을 때만 하는 게 아니라 내가 힘들어도 하는 게 봉사이다. 약속을 지키고 싶었다. 그래서 라오스 출국 직전 잡힌 수술을 대회 후로 미뤘다’라고 말입니다.'


최홍준 심판, 정말 대단한 분이네요..


[헐크의 일기]진정한 봉사, 고마운 사람들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밴드로 보내기

Comments